:::

Rti 중앙방송국Rti 중앙방송국타이베이 토크 - 2021-08-31

  • 2021.08.31

타이베이 토크 - 2021-08-31-대만과 한국의 다양한 문화 이야기

-진행: 노혁이, 백조미

타이완-한국 기업문화

- <2020년 중소기업백서>에 따르면 2019년 타이완 중소기업 수는 149만1,420개로, 국내 전체 기업의 97.65%를 차지하며, 중소기업 취업인구는 905만4천명으로 전국 취업인구의 78.73%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 타이완 젊은 층들, 사회 새내기들의 대기업에 대한 로망이 별로 없다. 

-타이완의 대형 기업은 사업 내용이 비교적 어느 한 가지에 집중되어 있다. 예컨대 한국에서도 들어봤을 만한 타이완의 TSMC, ASUS, Foxconn.... 등등

ᅳ 한국은 대기업위주. 삼성이 전화기만 만드는 것이 아니라, 보험, 증권, 호텔, 카드, 건설 등등 62개 계열사들이 있다. 현대만해도 현대 자동차부터 제철, 건설, 스틸, 자동차부품, 캐피탈, 카드, 증권 등등 56개.

ᅳ 한국은 빵집하면, 전국에 뚜레주르와 빠리바게뜨 두 개가 있는데, 대만은 동네마다 다 자영업자들이 빵집을 하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프렌차이즈는 규모를 키울 수 있겠지만, 매출의 30~40%를 본사가 가져가는 구조이기 때문에 프렌차이즈 업주가 성장하기는 쉽지 않은 구조이다.

ᅳ 대만에서는 중소기업 중심이라는 것이 참 신선했다. 거기에 따라 사람들이 직업을 생각하는 태도도 크게 달라지는 것 같다. 한국은 평생직장의 개념이 많이 남아있는데, 대기업에 한 번 들어가면 나오지 않는 것. 그러나 대만은 직장이 인생의 최우선이 아니다. 한국은 다음날 출근을 하기 위해 집에 돌아가는 느낌이라면, 대만은 집에 돌아가기 위해 퇴근을 하는 느낌. 무엇이 나은가 묻는다면 당연히 대만.

프로그램 진행자

관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