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海枯石爛_해고석난, 海誓山盟_해서산맹

  • 2023.01.07

아리송한 표현 해결사  -2023.01.07.

-아주 오랜 세월이 지났다는 뜻이었는데, 지금은 굳은 의지와 맹세를 의미하며, 특히 남여 간의 사랑의 약속을 비유할 때 쓰이는 해고석난해서산맹’.-

 

海枯石爛

해고석난-하이쿠스란

: 바닷물이 마르고 돌이 썩다는 뜻으로 오랜 세월이 지났다는 의미로 쓰이며, 지금은 대부분 ‘굳은 맹세’를 말하며, 특히 연인/부부 간의 사랑의 약속에서 쓰임.

해고석난 또는 석난 해고 두 가지 모두 쓰임.

출처: 당. 두순학(杜荀鶴)의 시 <감우시〈感寓詩〉>에서 인용한 ‘해고(海枯)’와 당, 두목(杜牧)의 시 <제동엽〈題桐葉>에서 인용한 ‘석난(石爛)’에 유래한 사자성어.

 

발음주음부호/한어병음/한국어(괄호 안은 성조)

ㄏㄞˇ/ hǎi / 하이(3)

ㄎㄨ/ kū/ 쿠(1)

ㄕˊ/ shí/ 스(2)

ㄌㄢˋ/ làn / 란(4)

 

海誓山盟

해서산맹-하이쓰산멍

: 산과 바다에 맹세한다는 뜻으로 굳은 맹세, 약속을 의미함.

해서산맹 또는 산맹해서 두 가지 모두 쓰임.

출처: <사기. 고조공신후자연표《史記.高祖功臣侯者年表》〉

 

발음주음부호/한어병음/한국어(괄호 안은 성조)

ㄏㄞˇ/ hǎ / 하이(3)

ㄕˋ/ shì/ 쓰(4)

ㄕㄢ/ shān/ 산(1)

ㄇㄥˊ/ méng/ 멍(2)

 

오늘의  마디(괄호 안은 한국어 발음):

他們海誓山盟,永不分離。

(타먼 하이쓰산멍, 용뿌펀리)

뜻: 그들은 영원히 헤어지지 않는다는 굳은 약속을 하였다.

(他們타먼 海誓山盟하이쓰산멍,永不分離용뿌펀리)

 

진행: 뤼쟈잉, 노혁이, 백조미

해설: jennifer pai 

프로그램 진행자

관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