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疾風勁草_질풍경초, 松柏後凋_송백후조

  • 2022.10.29
아리송한 표현 ‧ 해결사
타이완 평지에서는 식물원이나 공원 등에서 특별히 심은 것 외에 침엽수를 보기가 어렵다. -사진: jennifer pai백조미

아리송한 표현 해결사  -2022.10.29.

-세찬 바람이 불어야 억센 풀을 알 수 있다는 뜻의 질풍경초와 곤란을 겪어봐야 그 사람을 알 수 있다는 뜻의 송백후조’ -

 

疾風勁草

질풍경초-지펑찡차오

: 세찬 바람이 불어야 억센 풀을 알 수 있다는 듯으로 보통 어려운 처지, 역경에 처해 봐야 굽히지 않는 그 사람의 진가를 알아볼 수 있다는 걸 비유적으로 씀.

출처: <동관한기. 권10. 왕패열전. 《東觀漢記.卷一○.王霸列傳》> 중국 한나라(漢-기원전 202년~서기220년)는 서한과 동한(전한과 후한)으로 중간에 잠시 중단되었던 시기가 있다. 바로 외척 왕망(王莽)이 황제로부터 왕위를 선양 받았다고 빙자해 실질적으로는 찬탈하여 새로운 왕조 ‘신(新-서기 9년~23년)’ 왕조를 세웠기 때문이다. 나중에 동한(후한)시대를 연 유수가 폭정에 반항하며 한왕실을 되찾기 위해 몇 차례 전투를 거치다 보니 수하의 사람들이 하나 둘씩 떠나는 가혹한 현실을 막닥뜨리게 되면서 진정한 굽히지 않는 절개있는 사람을 알아보고 ‘질풍경초’라는 의미가 담긴 말을 한 데서 유래함.

발음주음부호/한어병음/한국어(괄호 안은 성조)

ㄐㄧˊ/ jí / 지(2)

ㄈㄥ/ fēng / 펑(1)

ㄐㄧㄥˋ/ jìng / 찡(4)

ㄘㄠˇ/ cǎo / 차오(3)

 

松柏後凋

송백후조-송버호우땨오

: 곤란을 겪어봐야 그 사람을 알 수 있다는 뜻으로 사용함.

출처:  <논어.자한《論語.子罕》>, 공자는 엄동설한에 가장 늦게 시드는 건 소나무와 잣나무라며, 이를 가리켜 군자와 일반인들의 차이를 설명했다. 불굴의 정신, 굳센 신념은 고상한 인격을 길려준다고 비유함.

발음주음부호/한어병음/한국어(괄호 안은 성조)

ㄙㄨㄥ/sōng/ 송(1)

ㄅㄛˊ/ bó / 버(2)

ㄏㄡˋ/ hòu / 호우(4)

ㄉㄧㄠ/ diāo / 댜오(1)

 

오늘의  마디(괄호 안은 한국어 발음):

他就像疾風勁草,遇到困難總是堅強面對。

(타 지우샹 지펑찡차오, 위따오 쿠엔난 종쓰 찌엔챵 미엔뚜이.)

뜻: 그는 모진 바람에도 꺾이지 않는 강한 풀처럼 어려움이 닥쳐도 늘 굳세게 대면한다.

(就像지우샹 疾風勁草지펑찡차오,遇到위따오 困難쿠엔난 總是종쓰 堅強찌엔챵 面對미엔뚜이)

진행: 뤼쟈잉, 노혁이, 백조미

해설: jennifer pai 

프로그램 진행자

관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