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ti 중앙방송국Rti 중앙방송국泥菩薩過江(自身難保)_니보살과강(자신난보), 自顧不暇_자고불가

  • 2022.06.18
아리송한 표현 ‧ 해결사
타이베이 국립고궁박물원 소장 명대 관세음보살상(국부). -사진: 백조미jennifer pai

아리송한 표현 해결사 – 2022.06.18-

-나 스스로도 돌볼 겨를이 없어서 타인에게 도움을 줄 수 없다라는 의미로 쓰이며 특히 타인의 도움 요청에 거절할 때에도 자주 쓰는 니보살과강(자신남보)’, ‘자고불가’–

 

泥菩薩過江(自身難保)

니보살과강(자신난보)-니푸싸꿔쟝(쯔선난바오)

: 진흙으로 만든 보살이 강을 건너다(그러니 나 자신도 지킬 수 없다)라는 말로, 보통 타인이 도움을 청해왔을 때 도울 수 없다고 거절할 때 자주 쓴다. 한국의 ‘내 코가 석자다’와 같은 의미임.

출처: 근대 문학가 딩링(丁玲)의 1948년 장편소설 <태양이 상건하에 비치다《太陽照在桑乾河上》>

 

발음주음부호/한어병음/한국어(괄호 안은 성조)

ㄋㄧˊ/ní / 니(2)

ㄆㄨˊ/ pú / 푸(2)

ㄙㄚˋ/ sà / 싸(4)

ㄍㄨㄛˋ/ guò / 꿔(4)

ㄐㄧㄤ/ jiāng / 쨩(1)

 

自顧不暇

자고불가-쯔꾸뿌샤

: 나 스스로도 돌볼 겨를이 없어서 다른 일을 관여할 여력이 없다는 뜻임.

출처: <진서, 권102, 유총재기《晉書.卷一○二.劉聰載記》>

 

발음주음부호/한어병음/한국어(괄호 안은 성조)

ˋ/zì/ 신(4)

ㄍㄨˋ/ gù / 위안(4)

ㄅㄨˋ/ bù /  이(4)

ㄒㄧㄚˊ/ xiá / 마(2)

 

오늘의  마디(괄호 안은 한국어 발음):

我自顧不暇,無法幫你的忙。

(워쯔꾸뿌샤, 우파빵니더망.)

뜻: 일할 때 집중해야지 ‘심원의마’.해서는 안 된다.

(我워 自顧不暇쯔꾸뿌샤,無法無法 幫你的忙빵니더망。)

진행: 뤼쟈잉, 노혁이, 백조미

해설: jennifer pai (사진은 오늘 주제와 관련이 없습니다)

프로그램 진행자

관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