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타이완의 소리 RTI공식 앱 내려받기
열기
:::

중.러 공동성명 ‘一中’원칙, 臺외교 반박

  • 2023.03.22
  • jennifer pai
중.러 공동성명 ‘一中’원칙, 臺외교 반박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習近平, 좌)과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Putin, 우)은 현지시간 3월21일 모스크바 크렘린에서 양국 정상회담을 가졌다. -사진: 크렘린

중국과 러시아 정상이 만나 회담을 가진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러시아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하며 타이완은 중국 영토에서 불가분한 일부분으로 인정하고, 여느 형태의 ‘타이완 독립’도 반대하며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려는 중국의 입장을 확고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중화민국 외교부는 오늘(3/22) 중화민국(타이완)과 중화인민공화국 간에는 상호 예속되지 않았고 중공 정권은 단 하루라도 타이완에 대한 통치권을 소유한 적이 없고, 타이완은 민주주의 체제를 적극적으로 지키며, 인권과 법치를 존중하는 현대적 민주주의 국가인 것에 반해. 중공의 전제 체제 정부는 다년 간 인권에 대해 부단히 박해를 가하며 자의적으로 확장을 하고 이웃 국가들을 괴롭히고 있는데, 중공정권의 타이완 주권 지위에 대한 왜곡된 발언은 국제가 공인하는 양안 현상을 변화시킬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우리 외교 대변인(류융지엔劉永健)은 “타이완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일부분이었던 적이 없다는 건 객관적인 사실이자 현(재)상(황)이라, 중국정부가 아무리 타이완에 대해 왜곡된 주장을 한다 해도 양안간이 상호 예속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변화시킬 수는 없다”고 말했다.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과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은 현지시간 21일 모스크바에서 중.러 정상회담 후에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양국 간의 긴밀한 파트너십은 군자적 정치적 동맹은 아니라고 주장하는 한편, 영토보전을 지지한다면서 타이완과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해서 상호 공조할 것임을 약속했다.

우리 외교부는 타이완은 민주주의 진영을 지키는 최1선에 있고 타이완인과 정부는 일치단결하여 공산주의 중국의 대타이완 문자적,무력적(동적,정적) 협박을 함께 방어해 나가는 동시에 민주주의 진영 국가들과의 협동 협력을 강화하여 권위주의 확장을 억지하고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며 더 나아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을 수호하며 글로벌 안정과 번영을 촉진하겠다고 덧붙였다. -白兆美

관련 댓글

카테고리 최신 글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