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일 정상, 동아시아정상회의서 “타이완해협 평화 유지’ 거듭 강조

  • 2022.11.14
  • 손전홍
미-일 정상, 동아시아정상회의서 “타이완해협 평화 유지’ 거듭 강조
13일(현지시간) 캄푸치아 프놈펜에서 열린 한미일 3자 정상회담. [사진=AP통신 제공]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차 캄보디아 프놈펜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해, 타이완해협 문제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일본 지지(時事) 통신은 13일(일본 현지시간) 기시다 총리는 이날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중국이 일본의 주권을 침해하는 군사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이날 정상회의에서 기시다 일본 총리는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정은 지역의 안보보장에 직결되는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 지지통신은 전했다.

미국 로이터 통신은 캄보디아 현지시간 13일 동아시아정상회의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치사에서 "중국과의 소통 라인은 계속 열어놓고, 경쟁이 갈등으로 빠져들지 않도록 분명히 할 것"이라면서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타이완해협에 대해 "타이완해협의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지난 13일 보도했다.

이와 더불어 한·미·일 3국 정상은 지난 7월 나토 정상회의 이후 4개월만에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를 계기로 테이블에 마주 앉았다.

캄보디아 현지시간 13일 거행된 한미일 3자 정상회담 직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한•미•일 3국 정상이 회담후 발표한 '인도·태평양 한미일 3국 파트너십에 대한 프놈펜 성명'에는 중국이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타이완해협 문제도 명시됐다.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정'에 대해서 한·미·일 3국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타이완에 대한 한미일 3국의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하면서, 한미일 3국 정상은 또 한목소리로 국제사회의 안보와 번영에 필수 요소로서 타이완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말했다고 타이완 중앙통신사(CNA)는 13일 전했다.

한편 주요 20개국 (G20)정상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를 방문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인도네시아 현지시간 14일 발리에서 첫 대면 회담을 갖고, 타이완을 둘러싼 이슈 등에 대해 논의하며 서로의 ‘레드라인’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수전창 중화민국 행정원장은 14일 “현재 타이완-미국 관계는 차이잉원 총통 취임 이래 가장 좋은 관계에 놓여있고 나아가 민주주의 동맹국가들도 점점 더 타이완을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우리 정부는 적절한 대응 방안을 미리 준비해 두기 위해 정세 변화를 수시로 확인하고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댓글

카테고리 최신 글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