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펠로시 의장 臺방문] 펠로시 의장, ‘이번 방문은 미국은 타이완에 대한 약속을 절대 저버리지 않는다는 걸 명확히 선언한 것‘

  • 2022.08.03
  • jennifer pai
[펠로시 의장 臺방문] 펠로시 의장, ‘이번 방문은 미국은 타이완에 대한 약속을 절대 저버리지 않는다는 걸 명확히 선언한 것‘
외교장관 우쟈오시에(吳釗燮)가 미 연방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와 8월2일 밤 셀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중화민국 외교부 제공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3일 오전 차이잉원 총통과 면담할 때 이번 방문은 미국이 타이완에 약속한 건 지킨다는 걸 밝히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펠로시는 이번 방문의 중점 중 하나는 미국은 43년 전에 타이완관계법을 통과했고 그 당시 타이완과 함께하겠다는 매우 견고한 약속을 했다는 걸 모두들에게 환기시키며 대외에 알리고 싶어서 왔다며, 방문단 모두 타이완에 올 수 있어 영광이며, 우리는 절대로 타이완에 대한 약속을 저버리지 않을 것임을 반드시 대외적으로 선언하며 아주 명확하게 표현하고 싶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1)시민의 안전, 글로벌 안전을 포함한 ‘안전’,  (2)미래의 번영을 창조하며 더 많은 사람들이 이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경제’, 그리고 (3)‘좋은 협치’는 이번 아시아 방문의 중점이라며, 미국과 타이완은 이 3가지 영역에서 수많은 협력을 해왔고, 미국은 타이완과 이들 영역에서의 파트너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세계는 지금 ‘민주주의’와 권위주의’의 2가지 선택에 직면해 있는데, 미국이 타이완 및 전세계 민주주의를 보장해주겠다는 결심은 전혀 흔들림 없다고 말했다.

펠로시는 ‘타이완 스토리는 자유와 민주를 열렬히 사랑하는 시민들의 이야기’이며, 미국과 전세계 각지에도 수많은 자유를 사랑하는 시민들이 있다며, 타이완이 그렇게 많은 험한 위협에 직면하고 있을 때 미국이 타이완과 단결하는 건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이번 방문은 타이완과 미국 간의 단결을 대외적으로 보여주는 계기라고 덧붙였다. -白兆美

관련 댓글

카테고리 최신 글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