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이완의 정계 100여 명의 라인이 해킹 당한 것으로 알려져 조사 중

  • 2021.07.28
  • jennifer pai
타이완의 정계 100여 명의 라인이 해킹 당한 것으로 알려져 조사 중
타이완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이용되고 있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휴대폰 통신 소프트웨어 라인(LINE) 사용자 중 백여 명의 중화민국 정부 관원을 포함한 사용자가 해킹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국가안보기관에서 조사에 들어갔다. -사진: jennifer pai

타이완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이용되고 있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휴대폰 통신 소프트웨어 라인(LINE) 사용자 중 백여 명의 중화민국 정부 관원을 포함한 사용자가 해킹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국가안보기관에서 조사에 들어갔다고 국내 유력 일간지 자유시보(自由時報-Liberty Times)가 28일 보도했다.

자유시보는 ‘라인은 자난 주에 일부 사용자의 메시지 내용이 캡쳐 및 유출된 것을 발견하고 즉각 점검을 한 결과 해킹 당한 사용자 중에는 총통부, 행정원(내각), 군부, 지자체정부, 여야 정당 등에 속한 백여 명의 정계 인사들이 발견되었으며, 피해자의 프라이버시 보호 설정 중의 종단간 암호화 레터-실링(Letter Sealing) 기능이 닫혀진 것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라인 계정 사용자 중에서 해킹 대상에 오른 사용자에 대한 목표가 매우 정확해 일반 해커의 행위가 아닌 것으로 추정되며, 프라이버시 침입 수법을 분석한 결과 해커는 스파이 소프트웨어 ‘페가수스(Pegasus 관련 기사)’를 통해 공격한 것으로 의심되고 있고, 현재 국가안보당국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타이완 라인(LINE)사는 성명에서 ‘적극적이며 진지하게 글로벌 인터넷 범죄와 공격을 대항하고 있으며, 이번 사건은 라인 시스템이 이상 현상을 포착한 후 바로 필요 조치를 취해 사용자를 보호하고 집법 기관에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일반 사용자도 만약 해킹의 우려가 있을 경우 휴대폰 설정에서 종단간 암호화 레터-실링(Letter Sealing)  기능이 열려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여 메시지 통신의 안전을 보호할 것을 타이완 라인은 당부했다. -jennifer pai

관련 댓글

카테고리 최신 글更多