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타이완 확진자 사람 간 전염

0
239
타이완의 각 공항에서는 중국 우한(武漢)으로부터 입국하는 여객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사진: 중앙사

중국 우한(武漢)에서 타이완으로 돌아온 타이완상인(문화교육사업자, 50대 여성)의 2019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이 확인되면서 현재 개별 케이스로 격리되어 치료 중에 있다고 타이완 중앙전염병대책지휘센터가 21일 밝혔다.

질병관제서 황완팅(黃婉婷) 의사.-사진: Rti

질병관제서(署) 방역의사 황완팅(黃婉婷, 사진)은 21일 오후 확진자를 찾아가 발병 원인을 파악했다.  황완팅은 개별 케이스 환자는 1월 11일 중국에서 이미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을 보였는데 현지 의료에 대해 신뢰할 수 없어서 발병 9일차에 우한에서 귀국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우한 체류기간 화난수산물시장에 가본 적이 없고 가금류,조류 등도 접촉하지 않았다고 밝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 간 전염되는 특성을 지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누가 바이러스를 그 환자에게 전염시켰는지 파악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jennifer pai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