蔡총통, ’총통부에서의 하룻밤을’ 첫 손님- 한국인 김주혁 접견

0
32

타이완의 열정과 우호적인 인정을 중화민국 총통부에서 체험하는 이벤트가 8일을 기해 전개되었다.

‘총통부에서의 하룻밤을’ 이벤트가 8일부터 매주 1팀씩 총 10팀이 중화민국 총통부에서 1박을 하게 된다. 이번 이번트에 세계 각 국의 응모자들 가운데 한국의 여행 사진 작가 김주혁 블로거가 첫 번째 투숙객으로 선정되었다.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한국어 카드에 서명하여 김주혁 씨에게 주며 환영했다.

한국인 여행사진작가 김주혁 블로거는 8일 저녁 총통부에 도착해 일련의 체험 일정을 전개하였는데 카이다거란(凱達格蘭, 총통부 앞 찻길) 광장에서 총통부의 국경일 축하 루미나리에쇼를 감상하였고, 미슐랭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타이완의 대표적 로컬 음식인 루웨이(滷味)를 밤참으로 체험했다.

차이잉원(蔡英文, 좌2) 중화민국 총통은 9일 ’총통부에서의 하룻밤을’ 이벤트의 첫 번째 손님- 한국인 김주혁(우1) 씨를 환영했다. -사진: 총통부 제공

차이잉원 총통은 9일 오전 총통부에서 김주혁을 접견하는 자리에서 ‘총통부에서의 하룻밤을’ 이벤트에 참여한 후에 한국인에게 타이완을 많이 홍보해 줄 것을 부탁했다. 기쁨과 긴장된 모습의 김주혁은 자신은 타이완의 사위로서 장인 생전에는 차이 총통의 팬이라며 고인의 소원을 대신 이뤄줄 수 있게 되어 매우 감동스럽다고 말했다.

문화총회의 ‘총통부에서의 하룻밤을’ 체험활동은 이벤트 프로젝트를 선포하여 첫 번째 ‘투숙객’을 맞이하기까지 4개월의 준비 시간을 걸쳤다. 시월 8일 총 10팀 중의 첫 번째 선정된 한국인 김주혁 씨를 총통부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손님으로 맞이한 후, 이어지는 9주 동안 매주 1팀씩의 체험객을 맞이하게 된다.-jennifer pai

#중화민국_국경일 #타이완_쌍십절 #총통부에서의_하룻밤을 #대만_한국 #김주혁블로거 #차이잉원_蔡英文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