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범죄인송환법안 철회

2
28
린정위에어(林鄭月娥-Carrie Lam Cheng Yuet-ngor) 홍콩행정장관은 4일 저녁 6시 TV방송을 통해 ‘범죄인 인도 법안’을 철회할 것임을 선포했다. -사진: 홍콩특별행정구 정부 공식 사이트 캡처

린정위에어(林鄭月娥-Carrie Lam Cheng Yuet-ngor) 홍콩행정장관은 수 개월 동안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불러일으켰던‘범죄인 인도 법안’을 철회할 것임을 4일 저녁 6시 TV방송을 통해 선포했다. 

시위단체에서 제출한 ‘5대 사안’ 중에 린정 행정장관은 세계의 관심을 불러일으킨 관련 법안 초안을 철회한다고 밝혔는데, 현재 타이완을 방문 중인 홍콩 중즈(眾志, Demosisto – 데모시스토) 비서장 황즈펑(黃之鋒, Joshua Wong)은 철회를 선포했어도 ‘진정한 보통선거권’이 구현될 때까지 시위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송환법 철회는 베이징당국의 의지에 부합하는지 아직 중국 정부차원에서의 발표가 없다.

일명 ‘중국송환법 반대’의 범죄인인도법안은 금년 2월 홍콩 보안국이 입법회(국회)에 기존의 도주범 조례 개정 건의 문건을 제출하였는데, 초안에는 개별 안건 형식으로 범죄인을 중국 등 국가로 인도하거나 이송할 수 있도록 홍콩정부에 권한을 부여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3월말에 수천 명의 홍콩 시민들이 가두 시위에 나서면서 ‘송환법’반대 시위가 계속되어 왔다. 

송환법 철회는 ‘홍콩시민의 승리’인지는 더 관찰해볼 여지가 있다. -jennifer pai

2 코멘트

  1. 송환법 철회를 주장하면서 시작된 홍콩시위가 철회를 받아들이는 쪽으로 발표했지만
    앞으로 가야할길도 아직 남아있습니다
    서로다른 체제로 살아간다는것이 참으로 고통인것을 깨닫게 됩니다

    • 예, 저도 고 선생님의 말씀에 공감을 합니다. 송환법 개정초안 철회로 모든 것이 해결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시위 군중들이 진정으로 희망하는 사안을 만족시켜준 것도 아니어서 여전히 갈길이 남았다고 봅니다. 비록 홍콩행정부가 있어도 독립적인 행정이 아니라 베이징의 지시에 따르겠지요, 그러기에 베이징당국에서 마인드를 바꾸지 않는다면 일 해결이 우려됩니다.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