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대규모 시위, 행정장관 사퇴 및 송환법 철회 요구

0
40
홍콩 범민주파단체 민간인권진영은 16일 오후 ‘범죄인 인도 법안’ 조례 개정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에서는 린정위에어(林鄭月娥-Carrie Lam Cheng Yuet-ngor) 홍콩행정장관의 사퇴와‘범죄인 인도 법안’의 ‘완전 철회’를 요구했다.-사진: 중앙사

2019.06.16.

홍콩 범민주파단체 민간인권진영은 16일 오후 ‘범죄인 인도 법안’ 조례 개정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에서는 린정위에어(林鄭月娥-Carrie Lam Cheng Yuet-ngor) 홍콩행정장관이 15일‘범죄인 인도 법안’심사를 연기할 것이라고 발표한데 대해 ‘완전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린정위에어 행정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적으로 진행된 것이다.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을 반대하는 시위를 지지하기 위해 타이완의 수 천 명의 시민들도 16일 오후 입법원(국회) 앞에 집결하여 ‘범죄인의 중국 송환 반대 및 홍콩을 성원’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와 동시에 각 정당들은 하나의 중국 평화협의를 거절해 줄 것을 촉구했다. 

재타이완 홍콩 학생 및 졸업생 도주범 조례 관심팀, 타이완공민진영, 타이완청년민주협회 등에서 발기한 홍콩을 성원하고 중국에 송환하는 관련 법안을 반대하는 집회에서 홍콩정부가 폭력 진압으로 평화 항쟁을 폭력으로 진압한 데 대해서 질타하고 홍콩정부는 연행된 항쟁자들을 석방하고 사법추소를 중단하며 6월12일은 평화적 시위임을 인정할 것을 호소했다.

이 밖에도 시위 지도자들은 타이완의 입법원은 공식 성명을 통해 타이완이 중국에 이관되는 것에 대해서 반대한다고 천명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홍콩.마카오 조례’ 제18조에 의거해 홍콩과 마카오 정치난민을 보호할 수 있는 조치를 조속히 마련하고 이번 홍콩 진압에 관련된 홍콩의 공무원과 경찰 등에 대해서는 앞으로 타이완 방문에 대해 엄격히 제한을 두고 아울러 중국의 자금으로 운영되어 크게 영향력을 발휘하는 홍콩기업의 대 타이완 투자 역시 엄격한 심사를 거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jennifer pai

관련 사진: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