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대 단수이 영국영사관관저

0
95
단수이(淡水)고적박물관단지 내 청나라 시대 때의 영국영사관저 건물. 빨간 벽돌에 녹색유약 도자기로 병 모양의 난간을 만들어 동서양 건축양식을 아울러 표현했다. -사진: 다이쟈홍

일반적으로는 홍마오청(紅毛城)으로 불리는 타이완 북부 단수이(淡水)고적박물관단지에는 스페인,네덜란드에 이어 세 번째 외국인으로는 영국이 사용했다. 

청나라 말엽 서양 열강들이 중국을 침입하여 문호개방은 물론 상당한 재물을 빼앗아갔다. 또한 1860년도에 이러르 영국은 당시 청나라 정부에 타이완의 몇 몇 항구를 개방하며 일부는 영구 임대할 것을 요구하여 타이완의 가오슝, 단수이 등 항구도시에 영국 영사관관저가 들어서게 된 것이다.

단수이(淡水)고적박물관단지 내 청나라 시대 때의 영국영사관저 건물 2층에서 바라 본 단수이강(淡水河) 어귀와 바리(八里)지역의 관인산(觀音山)이다. 여기는 단수이강과 관인산을 구경하는 최적의 장소이다. -사진: jennifer pai

북부 단수이에 소재한 영국영사관 관저(사진)는 옆에 원래 요새로 사용되었던 건물에 영사관을 두었는데 사무와 관저로 동시에 사용하기에는 좁다고 하여 영사관 옆에 지금의 관저를 짓게 된 것이다.

이 건물은 전형적인 식민지 양식이며, 2층으로 되어 있다. 특히 2층에서 단수이강 쪽으로 바라볼 때 저쪽 강변의 바리(八里)지역이 한눈에 보이며 유명한 관인산(觀音山)을 감상할 수 있다. 관저의 2층(사진)은 관인산과 단수이를 바라보는 최적의 장소로 매우 유명하다.

단수이(淡水)고적박물관단지 내의 청나라 시대 때의 영국영사관저 건물. 빨간 벽돌에 녹색유약 도자기로 병 모양의 난간을 만들어 동서양 건축양식을 아울러 표현했고 사진 정중앙 상단에 둥근 마크는 영국 빅토리아여왕시대를 상징한다. -사진: jennifer pai

영사관 관저 내에는 거실,서재,식당 등이 있다. 또한 시중을 들었던 하인들이 거처했던 방들은 지금은 역대 영국 영사들을 소개하는 자료실로 사용되고 있다. 

건물 발코니 난간(사진)은 녹색유약의 도자기로 만든 병 모양으로 되어있다. 중국문화에서의 평안을 기구하는 의미와 서양 건축양식을 접목한 것이다.

빨간 벽돌에 둥근 마크처럼 되어 있는 건 대영제국 빅토리아여왕시대를 상징하는 V/R(사진)이라는 영문 약자가 새겨져 있다.

-jennifer pai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