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간섭으로 타이완의 WHO회의 참가 무산

0
70
우자오시에(吳釗燮) 외교부장: 타이완이 WHO회의에 참석할 수 없는 것에 대해서 WHO는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비난했다. -사진: 중앙사

차이잉원(蔡英文, 사진 우측) 총통은 4일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우방국가 마셜제도공화국 케니스 케디(사진 좌측) 국회의장을 접견하는 자리에서 세계보건기구 독감(유행성감기) 백신주 선정 회의는 정치적인 요소로 인해서 타이완이 참가할 수 없게 되었다고 지적하면서 이에 대해 ‘우리는 강력하게 항의한다’고 강조했다.

우방 마셜제도 공화국 Kenneth A. Kedi국회의장(좌)을 접견하고 있는 차이잉원 중화민국 총통(우). -사진: 중앙사

외교부장 우자오시에(吳釗燮, 사진)는 4일 입법원에서 업무보고를 진행하기에 앞서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타이완의 세계보건기구 활동과 관련하여 WHO 행정업무는 반드시 베이징을 통해서 이뤄지게 되어 있어서 타이완이 참석할 수 없는 것도 마지막 순간에서야 알게 되었다며 깊이 유감을 표했다. 

그는 아울러 세계보건기구(WHO)는 ‘세계의 모든 사람들이 가능한 한 최고의 건강 수준에 도달하는 것’을 설립목적으로 (1948년도에) 성립된 것인데 이에 타이완의 국민들이 배제되어 있어 WHO는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비난했다.

-jennifer pai 2019.03.04.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