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의 위안부 동상

0
19
2018년 세계 위안부의 날에 제막식을 하여 공개된 타이완에 세워진 위안부 동상은 타이난(臺南)에 소재하며, 금년에도 작년에 이어 중국국민당소속 마잉주(馬英九, 앞 오른쪽 1) 전 중화민국 총통이 기림 행사에 참가했다. -사진: 중앙사

2차 대전 기간 일본군의 위안부로 끌려갔던 여성을 기리기 위해 타이완에서는 지난 2018년 8월 14일 ‘세계 위안부의 날’을 기해 고적도시 타이난(臺南)에 처음으로 ‘위안부 동상’을 설치했다. 

당시 일본은 ‘매우 유감’이라고 표했고 일본민간단체 ’위안부 진상 국민운동’ 성원들이 타이완으로 건너와 발로 동상을 차는 무례한 행동을 벌이기도 하여 논란을 빚었다.

2018년 세계 위안부의 날에 타이난의 위안부 동상 제막식을 주재했고, 금년에도 위안부 동상에 헌화를 한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은 일본정부가 사죄하고 배상해야할 것이라고 재천명했다. 그러나 집권 민주진보당 측에서는 이는 재야 중국국민당의 정치활동이라며 선거를 위해 위안부를 들먹이지 말라고 비판한 바 있었다.

타이난시 위안부인권평등촉진협회는 14일 중국국민당 타이난시 당사 옆에 세워진 위안부 동상 앞에서 위안부를 기리는 추모식을 가졌다. 마잉주 전 총통은 치사를 통해 위안부들이 한평생 기다려왔지만 아직까지도 일본정부의 사과와 배상을 받지 못하였다며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중화민국의 첫 번째 여성 총통으로서 위안부를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jennifer pai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