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기자 봉구~ 臺韓유소년야구

0
55
2019 제2회 ‘한국-대만 국제교류유소년야구대회-臺韓國際少棒交流賽’는 타이완 쟈이(嘉義)에서 거행되었다.-사진: jennifer pai
중화민국 중앙은행에서 발행하는 현재 타이완 통화 가운데 500원권 지폐이다. 500원권 지폐 정면에는 11명의 어린이들의 모습이 보인다. 그들은 타이둥 난왕초등학교 야구선수들이며 경기에서 우승하면서 환호하는 모습을 화폐에 담아 야구는 타이완의 국민 스포츠라는 이미지를 확연히 알려주고 있다. -사진: jennifer pai

타이완에서는 스포츠 중에서도 야구를 가장 즐긴다. 타이완달러 500원권 지폐 정면에 유소년야구선수들을 담을 정도로 야구에 대한 사랑은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1960년대부터 타이완은 야구와 떼어놓을 수 없는 깊은 인연을 맺고 야구에 대한 사랑을 쌓아왔다. 타이완은 지금도 여전히 야구에 대한 열정은 변함이 없다.

유소년에서부터 청소년야구, 성인야구, 프로야구에 이르기까지 야구 경기를 수없이 많이 치러온 타이완에서 작년(2018)부터 한국의 유소년야구선수들과의 교류 경기를 하게 되었다.

대한야구위원회는 한국의 민간단체로서는 최초로 해외에서 국제유소년야구대회를 주최하여 작년 2018년에 1회와 금년 2019년의 2회 대회를 모두 타이완 쟈이(嘉義)에서 개최하였다. 박순우 회장은 유소년야구대회를 통해 한국의 어린이들이 세계 각국의 어린이들과 활발한 교류를 진행하면서 우애 증진을 도모하고 민간 차원의 외교에도 일익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하였다. 

2019 제2회 ‘한국-대만 국제교류유소년야구대회-臺韓國際少棒交流賽’는 타이완 쟈이(嘉義)에서 거행되었다. 이 대회에서는 한국의 3개팀과 타이완의 9개팀, 총 12개 팀이 2개조로 나누어 풀 리그로 예선과 결선 토너먼트 경기를 통해 챔피언을 탄생시켰다.  

하지만 꼭 승리를 거두기 위한 경기는 아니다, 서로 우정을 나누고 이해를 도모하는 우애의 장이라 생각된다. 타이완과 한국의 야구를 좋아하는 어린이들이 만나서 스포츠 교류도 하며 서로 우정도 나누고 나중에 서로 더 많이 왕래하며 좋은 친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2019 제2회 ‘한국-대만 국제교류유소년야구대회-臺韓國際少棒交流賽’는 타이완 쟈이(嘉義)에서 거행되었다. -사진: jennifer pai

지난 1월에 만났던 臺韓유소년야구 관련 영상을 편집하는 내내 야구를 좋아하는 해맑은 어린이들의 솔직한 표현이 순수하고 감동적이며 또한 몇 번이고 웃음을 자아내게 하는 재미도 느낄 수 있었다. 미래를 이끌어 나갈 어린이들의 모습이 참으로 보기 좋았다. 즐기자 봉구~ 

-jennifer pai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