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 연도 대전 오늘 개막

0
22
2018.12.20 - 2019. 3.10, 국립고궁박물원,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 오사카시립 동양도자미술관, 일본 우미모리 미술관이 17세기 예술품으로 타이베이에서 만난다. 사진 좌로부터 본 특별전시 총감독 타이베이 국립고궁박물원 유페이진(余佩瑾)처장, 일본 오사카시립 동양도자미술관 데가와 텟수로(出川哲朗) 관장, 국립고궁박물원 천치난(陳其南)원장, 주타이베이 네덜란드 무역투자처(NTIO) 앙드레 베르카드(Andre Verkade)부대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 아시아예술부 왕징링(王靜靈)연구원, 일본 우미 모리 미술관 아오키 타카유키(青木隆幸)학예사이다. 사진: jennifer pai

12월 20일, 타이베이 국립고궁박물원의 2018년을 마무리하면서 동서양 문화와 예술을 아우르는 대전이 개막되었다. 

국립고궁박물원 천치난(陳其南, 사진 좌3)원장은 이번 특별전시를 통해 17세기 때 동아시아의 해상운수가 발달하여 서로간의 왕래와 교류가 매우 긴밀했다면서 특히 유럽의 네덜란드가 중국과의 무역교류를 희망하여 청나라를 방문했었던 기록들을 회화와 문자로 남겨 우리가 17세기의 역사를 되새겨보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천 원장은 17세기 유럽인들이 그린 동방세계의 그림에는 서양인들의 상상 속의 동방세계도 포함되어 있다며 모든 작품을 유심히 관람해 볼 것을 권유했다.

오늘부터 2019년 3월10일까지 50일 동안 타이베이 국립고궁박물원 메인전시관에서 전개되는 이번 전시는 ‘아시아 탐험기 – 17세기 동서양 교류의 전기’라는 주제로 특별 기획전이며, 이 전시에는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 소장 ‘17세기 중엽 바타비아 장터’, ‘청화 유상채 중국풍과 흑인 무늬 벽타일’, 일본 오사카시립 동양 도자 미술관의 ‘에토시대 아리타요, 오채 우산을 든 미인 무늬 반’, 일본 우미 모리 미술관의 ‘청대 정량선, 채색 화훼도’ 등 네덜란드와 일본의 관련 미술관의 소장품을 비롯하여 타이베이 국립고궁박물원의 ‘명대 출경도(황제 행차도)’, ‘명대 만력제 청화 쌍록 해마 무늬 매병’, ‘황청직공도’  그리고 국립타이완대학교에서 소장하고 있는 ‘네덜란드 사절의 중국 방문기’ (불어버전,영어버전) 등 중요 유물이 함께 선보인다. 

특히 17세기와 18세기의 동서양 무역과 관련한 작품들이 선보인다. 당시 명나라 말기, 청나라 초기의 도자기와 외국 사절의 중국 방문과 관련한 견문 기록물 등은 그 시대를 다시 조명하는 중요한 자료이다.  300년 전의 유럽인들이 바라본 아시아, 중국인이 본 네덜란드인, 그리고 네덜란드 상인들이 무역 시장과 관할 영토를 넓혀나가면서 그들의 시각을 각종 작품에 담아 그 시대의 유럽인들에게 아시아에 대한 상상과 기대감을 키워줬던 것을 이번 전시작품을 통해서 느껴볼 수 있다.

-jennifer pai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