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랑,람부탄,두리언,카람볼라,,, 그림 속 열대과일

0
19
2018.12.20 - 2019. 3.10, 국립고궁박물원,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 오사카시립 동양도자미술관, 일본 우미모리 미술관이 17세기 예술품으로 타이베이에서 만난다. 사진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 소장 유채화 ‘17세기 중엽 바타비아 장터’이다. -사진: jennifer pai

그림은 바타비아의 장터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바타비아의 장터’라는 유채화이다.

17세기의 네덜란드는 발달한 해상운수 기술과 무역으로 축적한 경제를 바탕으로 동서양을 오갔었다. 특히 동인도회사를 차리고 중국을 방문하는 등의 동방견문을 회화나 문자로 기록하면서 서양인들의 아시아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이 그림은 번화한 시장 거리에서 사고파는 물건들이 매우 많겠지만 유럽인들에게는 신기하거나 진귀한 열대과일에  포커스를 맞춰 높이 106cm.  너비 174.5cm.의 유채화로 담았다.

그림 속에 열대과일이 많은데 이중에 빈랑,파초,야자,람부탄,파인애플,망고,두리언,카람볼라 등이 눈이 띈다. 

12월 20일(목)부터 2019년 3월10일(일)까지 타이베이 국립고궁박물원 메인전시관에서는 ‘아시아 탐험기 – 17세기 동서양 교류의 전기’라는 주제로 특별 기획전을 거행한다. 해상운수가 크게 발전하여 동서양의 거리가 좁혀졌으며, 상호에 대한 호기심도 증폭하였고 무역 거래도 활발했었다. 동서양의 만남은 당시 서로의 이해를 증진하기도 했지만 반대로 갈등과 충돌사건도 종종 발생하였다.   

-jennifer pai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